기립성빈맥증후군 증상과 원인 및 치료

기립성 빈맥 증후군 증상과 원인 및 치료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자율신경계 장애인 자율신경 이상증의 한 형태로 눕거나 앉아있다가 일어날 때 갑자기 맥박이 증가하면서 어지럼증이나 현기증을 일으켜 쓰러지거나 실신할 수도 있습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주로 공기가 탁하거나 사람이 많고 시끄러운 곳, 온도가 높은 곳에서 잘 생기며 뇌로의 혈류가 감소해, 현기증과 무기력증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실실로 이어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협심증이나 뇌졸중으로도 이어질 수 있습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기립성 저혈압, 기립성 빈맥 증후군이라고도 하며, 누웠다가 일어날 때 맥박이 갑자기 증가하는 것으로 누워있을 때 대비해서 30회 이상 증가하게 되거나, 맥박이 120회가 넘게 되며, 두통과 전신 무력감, 어지럼증, 현기증, 소변 또는 대변 마려운 느낌 등이 있습니다. 또한, 기립 심박 수가 30 bpm 이상이면서 심계항진, 머리에 안개가 낀 것과 같은 멍한 느낌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 여성 환자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기립성 과민증 일종으로 자율신경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서 누운 자세에서 일어설 때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앉거나 누워 있으면 증상이 완화되기도 합니다. 자율신경계는 심박 수, 혈압, 발한 및 체온과 같이 우리가 의식적으로 제어하지 못하는 기능을 조절합니다. 따라서 기립성 빈맥 증후군이 생기면, 심박 수의 증가와 함께 자율신경계와 교감 신경계가 장애를 일으켜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 원인

기립성 빈맥 증후군이 생기는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부에서는 혈관계와 신경계에 대한 자기 항체가 발생해 자율신경 장애가 생기는 자가면역질환이라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또한,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할 수 있어서, 바이러스 감염증과 외상, 수술 등의 후유증으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갑작스러운 자세 변화나 기립뿐만 아니라 운동과 열, 음식, 약물 복용 등으로도 심해질 수 있습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 여성 상담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대부분 원인불명이지만 편두통이나 과민성 대장증후군이 있거나 동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원인이 밝혀진 기립성 빈맥 증후군의 경우는 주로 자가면역질환 환자나 당뇨병, 빈혈, 탈수 등이 있으며, 최근에는 코 일구나 백신 접종 후유증으로 발생하기도 하는데, 이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자율신경에 장애가 생기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 증상

기립성 빈맥 증후군 증상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기립성 과민증을 특징으로 하는 장애로, 특히 오랜 시간 서 있을 때 종종 여러 증상을 유발하는 상태입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이 있는 사람이 일어서면 심박 수가 정상보다 많이 증가하고 높은 심박 수가 평소보다 더 오래갈 수 있습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주로 15세에서 50세 사이의 여성에게 자주 발생하지만 모든 연령대의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자율신경 장애 일종으로 누워있을 때의 맥박수와 일어났을 때의 맥박수가 10분 이내에 30회 이상 차이 나는 경우를 말합니다. 또한, 기립성 빈맥 증후군의 주요 증상으로는 두통과 어지러움, 가슴이 두근대는 느낌 등이 들기도 하며, 울렁거림이나 불안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또한, 손이 떨리거나, 설사, 변비 등의 소화 장애가 발생하기도 하며, 앉았다가 일어날 때 시야가 흐려지는 등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기립성빈맥증후군에 도움이 되는 베타 차단제

기립성 빈맥 증후군 치료

기립성 빈맥 증후군은 일어섰을 때 뇌로 올라가는 혈류량이 떨어지면서 발생하는 증상이기 때문에, 전체적인 혈액량을 늘려주기 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평소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되며, 오래 서 있는 것을 피하고, 싱겁게 먹는 것보다는 짜게 먹는 것이 오히려 도움 됩니다. 특히 술과 커피는 심박 수를 올리고 이뇨 작용을 촉진하기 때문에 피해야 합니다.

 

기립성 빈맥 증후군 치료는 비약물 치료와 함께 심장 박동을 낮춰주는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하며, 베타 차단제나 메스티논, 미도 드린 등의 약물이 사용됩니다. 이러한 약물은 자율신경 저하증을 개선하고 기립성 빈맥 증후군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또한, 코 일구나 백신 접종으로 생긴 기립성 빈맥증은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 호전되는데, 보통 1~2달 정도 지나면 완화되지만, 길게는 1년 이상 지속하기도 합니다.

300x250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